지구의 벗 대전환경운동연합 > 활동마당 > 활동소식 > [인터뷰] 26년간 새를 관찰한 그가 환경을 이야기하는 이유

활동소식

[인터뷰] 26년간 새를 관찰한 그가 환경을 이야기하는 이유

대전환경운동연합 이경호 사무처장님 인터뷰  /    글쓴이 한재원

대전 월평공원에서 생태교실을 진행하고 있는 대전환경운동연합 이경호 사무처장님을 만날 수 있었다. 그의 손에는 새를 관찰하기 위한 큰 망원경, 그리고 쓰레기를 줍기 위한 봉지가 들려 있다. 저 멀리 있어 검게만 보이는데도 어떤 새인지 말씀해주시는 사무처장님. 새를 관찰하신 지도 어느덧 26년이 되어간다고 하는데. 그와 대전환경운동연합에서는 어떤 연유로 새, 그리고 환경에 관심을 두고 있는 것일까?

다음은 사무처장님과의 일문일답이다.

  • 대전환경운동연합은 어떤 활동을 하는 곳인가요

 대전환경운동연합은 환경을 지켜나가는 시민집단이에요. 환경문제를 알리고, 환경 정책 개선에 일조하고 있어요. 또 시민들을 대상으로 환경교육을 진행하면서 대전 지역의 환경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죠.

  • 대전에서의 탐조 소식을 꾸준히 전해주시던데

  가장 큰 이유는 기록이에요. 우리 지역에 서식하는 새들을 기록하고, 그 의미를 판단하고, 새를 통해 그 지역을 지키기도 합니다. 무엇보다 제가 새에 관심이 많아요. 탐조 활동을 1996년부터 시작했으니···. 올해로 26년 정도 되었죠. 대학교 때 탐조 동아리에 들어가서 꾸준히 탐조 활동을 해온 덕분에 대전환경운동연합과 인연이 되기도 했고요.

  • 새와 환경은 어떤 관계가 있다고 생각하나요

  사람도 환경의 일부이고, 새도 환경의 일부죠. 환경이 파괴되고 생물이 멸종되는 가운데 사람들에게 지금 생활하는 데는 큰 문제가 없겠지만, 결국 마지막엔 사람이 영향을 받지 않을까요? 환경, 새, 사람은 불가분의 관계인 것이죠. 

  환경운동을 시작한 계기도 새 때문이에요. 어떤 지역을 가더라도 새를 보고 그 지역을 판단해요. 예를 들어 해마다 가는 지역의 어떤 길에서 바다직박구리를 보고, 쇠솔딱새를 관찰했다는 것으로 그 길을 기억을 해요. 그런데 그다음 연도에 갔을 때 습지였던 지역이 강으로 바뀌고, 강이었던 지역에 하굿둑이 생기면서 그 고유한 생태에 살던 새들이 사라지는 모습을 계속 보았어요. 개체 수도 줄고요. 이런 모습을 보면 화가 나기도 하고 불안하기도 해요. 그 지역의 새를 지켜주고 싶어서 환경 운동을 하고 있어요.

  • 요즘 특별히 관찰하고 있는 새가 있나요

  현재 번식 주기에 있는 새들을 관찰하고 있어요. 어제(인터뷰 날짜 기준. 6월 15일을 이른다) 번식이 끝나고 오늘 무사히 이소한 새가 있는데, 바로 쇠솔딱새예요. 대전 한밭수목원에 있는 둥지를 떠나면서 쇠솔딱새 새끼들이 어미 새를 쫓아 날아가는 모습을 보았죠. 그 외에도 검은댕기해오라기, 공주 정안천의 꼬마물떼새, 이런 새들을 관찰하러 다니고 있어요.

  • 탐조 활동을 할 때 유념해야 할 점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아주 특별히 주의할 건 아니긴 합니다. 사람이 새에게 적응해야 하듯이, 새도 사람들에게 적응해야 한다 생각해요. 그래도 조금 더 주의해준다면 좋은 거죠. 소리를 덜 내고, 가까이 가지 않고, 새를 잡으려 하지 않고, 야외에 나갈 때는 무채색 옷을 입어주는 게 그 방법이에요. 새들이 사람을 피해서 날아가는 데 대신, 먹이를 찾는 데 에너지가 쓰이면 좋잖아요.

  • 끝으로 새와 환경을 위해 시민들이 할 수 있는 쉬운 행동에는 어떤 것들이 있나요

  정말 많이 있어요. 새들에게 먹이 주는 것을 한 번쯤 해보는 것도 좋아요. 특히 겨울철에는 먹을 것을 구하기 힘들기 때문에 아파트나 집 주변에 먹이통을 놓아주면 좋죠. 꼭 새가 먹지 않더라도 다람쥐나 청설모가 먹을 수도 있으니까요. 

  또 도심에는 물이 놓인 곳이 부족하잖아요. 물통을 놓아주면 새들이 들려서 목욕도 하고, 목도 축일 수 있어요. 

  그리고 요즘은 새들이 둥지 틀 곳이 부족하기 때문에, 나무에 조그만 둥지를 달아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에요. 또는 둥지 재료를 놔주는 것도 좋고요. 특히 봄철, 여름철은 새들의 번식기잖아요. 주변에 새들이 번식하는 걸 목격하면, 솜, 나뭇가지와 같은 것을 모아서 놓아 주면 새들이 가져가거든요. 물론 새들이 혼자서도 잘할 수 있겠지만, 새들이 생활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거니까요.

대전환경운동연합

대전환경운동연합

하늘다람쥐와 공존하는 생태도시 대전을 만들기 위해 활동합니다! 지속가능하고 안전한 [하늘, 땅, 사람] 우리 모두를 위하는 마음으로~♥

활동마당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