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의 벗 대전환경운동연합 > 활동마당 > 성명서/보도자료 > (보도자료) 한밭수목원에 쇠솔딱새 번식 성공

활동마당

(보도자료) 한밭수목원에 쇠솔딱새 번식 성공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한밭수목원에 쇠솔딱새 번식 성공

1차번식 실패후 2차번식 성공 4개체 이소

○ 대전환경운동연합은 지난 5월 3일 한밭수목원 서원에서 쇠솔딱새(Muscicapa dauurica) 번식을 최초로 확인했다. 대전에서는 최초로 확인되는 번식기록이지만 5월 17일 둥지가 훼손되면서 번식 성공에 이르지는 못했다. 

○ 6월 13일 대전환경운동연합은 한밭수목원에서 번식중인 쇠솔딱새를 다시 확인했다. 17일 쇠솔딱새는 번식에 성공하고 무사히 이소(새의 새끼가 둥지를 떠나는 일)했다. 총 4마리의 새끼가 성장해 둥지를 떠났다. 17일 어미새는 이소를 위해 먹이로 새끼들을 유인하고 있었다.

○ 쇠솔딱새는 부화(알 속에서 새끼가 껍데기를 깨고 밖으로 나옴)기간이 12일이며 육추(새끼 새를 돌보며 기르는 것)를 12~14일정도 진행하기 때문에 5월 28일경 번식을 시작한 것으로 추정된다. 새들의 경우 여름철 2~3차례 번식을 시도한다.

○ 이번에 번식한 쇠솔딱새는 한밭수목원 서원의 참나무 숲에서 번식했다. 1차 2차 모두 살림이 울창하게 자라고 있는 지역에 번식했다. 

○ 쇠솔딱새는 국내에는 극히 드물게 번식하는 여름철새로 알려져 있다. 다만 봄과 가을 이동하는 많은 수가 통과하는 종이다.

○ 한밭수목원을 찾아 번식에 성공한 쇠솔딱새는 큰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 울창한 숲을 좋아하는 쇠솔딱새의 생태를 감안하면, 인공적으로 조성한 한밭수목원이 자연의 숲으로 숲으로서의 기능을 가질 수 있다는 것을 반증한 것이다. 

○ 더욱이 철새들의 경우 매년 같은 숲을 찾는 것을 감안하면, 한밭수목원에 매년 번식할 가능성도 높아졌다. 

○ 쇠솔딱새의 번식을 통해 도심이지만 녹지를 다시 복원하면서 회복하는 사례가 늘어나기를 바란다. 대전환경운동연합은 이번 번식의 성공을 계기로 대전지역에 인공적으로 조성된 숲에 대한 생태모니터링을 추가로 이어나갈 계획이다.


대전환경운동연합

대전환경운동연합

하늘다람쥐와 공존하는 생태도시 대전을 만들기 위해 활동합니다! 지속가능하고 안전한 [하늘, 땅, 사람] 우리 모두를 위하는 마음으로~♥

Uncategorized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