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소식

금강은 다시 흐른다!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백제보 수문이 완전히 개방 된지 3일이 지났다. 17일 완전히 개방된 이후 3일째 되는 20일 금강 현장을 찾았다. 환경운동연합회원 20여명이 서울에서 내려와 금강현장확인에 동행했다. 세종보에서 공주보까지 이동하며 만난 금강은 분명 많이 달라져 있었다.

맨 처음 찾아간 세종보는 이미 지난해 11월부터 완전하게 개방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이제는 안정적인 하천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참석한 회원은 금강이 4대강의 미래를 보여주고 있다며 감탄했다.

참가자들은 모래가 돌아왔다는 이야기는 여러 언론매체를 통해 접하고 있었다. 높은 곳에서 보면 너무나 확연하게 눈으로 확인 할 수 있다. 강에 많은 면적에 모래가 퇴적되어 일부는 물이 흐르는 면적보다 모래가 더 많이 쌓여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렇게 쌓여진 모래는 강의 수량에 따라 매시간 지형을 변화시킨다. 비가 많이 오는 여름이면 이런 지형변화는 눈에 띄게 달라질 것이다.

하늘에서본 세종보 .ⓒ 이경호

세종보에서 공주보로 이동했다. 공주보에서는 바닦보호공 공사를 진행하고 있었다. 과거 수중에 직접 시멘트를 부었던 사건을 결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 수중타설이라는 공법을 시행하여 바닦보호공을 보강해었다.(참고 공주보 시멘트 타설 계속… 오염물질 하류로 흘러가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096779&CMPT_CD=SEARCH) 백에 차곡차곡 싸여 빤듯하게 자리 잡았어야 할 공사결과는 울퉁불퉁 뒤죽박죽 되어 있었다. 잘 보이지도 않은 수중에서 공사가 어찌 정밀하게 진행될 수 있으랴? 하천 바닦을 보여주기 싫었던 결과는 그야말로 처참했다. 때문에 이를 보강하기 위한 공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보였다.

바닥 보호공 공사를 하고 있다. .ⓒ 환경연합
처참했던 공주보를 떠나 유구천이 합류되는 곳으로 내려갔다. 백제보가 개방되고 드러난 넓은 모래톱을 확인할 수 있었다. 2017년 11월 백제보 수문이 개방될 당시 잠시 모습을 드러냈다 다시 잠긴 곳이다. 농민이 지하수위 때문에 문제가 된다며 수문을 닫아달라는 항의 때문에 빛을 채 보기도전에 다시 물에 잠겼단 곳이다. 10월 초부터 천천히 개방한 탓에 모래톱은 이미 건강한 모습을 띄고 있었다.모래톱에는 말조개가 안타깝게 흔적을 남기며 객사했지만, 그 뒤에는 수달과 고라니, 작은 물새와 큰물새들까지의 다양한 생명의 흔적들을 확인 할 수 있었다. 강의 한복판 까지 들어갈 수 있었다. 함께한 참가자는 ‘강수욕을 즐기기에 참 좋을 듯 하다며, 내년 여름 캠핑을 준비해보겠다’며 농담을 하기도 했다.

유구천 모래톱서 생을 마감한 말조개 .ⓒ 이경호
하지만 금강변에 만들어진 대규모 모래사장을 지속적으로 만날 수 있지는 않다. 수막재배 농가에서 본격적인 취수가 시작되는 11월 중순이면 다시 백제보 수문이 닫히기 때문이다. 다시 건강한 모습을 보여줬던 정안천과 금강 합류부의 모래톱은 다음을 기약해야 한다.결국 수막제배 농가에 대한 대책이 마련되지 않으면 강수욕이나 캠핑은 먼나라이야기가 될 수 밖에 없다. 수막제배 농강에 대해서 농법 전환이나 지하수 사용의 방식의 변화등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대전환경연합

대전환경연합

안녕하세요!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아름다운 도시, 쾌적한 도시, 향기 있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대전환경운동연합입니다^^

활동마당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