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의 벗 대전환경운동연합 > 활동마당 > 활동소식 > 대전의 학교석면 모니터링을 진행중!

활동소식

대전의 학교석면 모니터링을 진행중!

석면은 1급 발암물질로 지정되어 2007년부터 사용이 금지된 물질이다. 하지만 광범위하게 사용된 석면은 아직도 모두 철거되지 않아 석면에 유해성은 아직도 진행중에 있다고 할 수 있다.

특히 대전의 401개 교 중 228개교가 석면이 사용된 학교로 앞으로도 계속 철거 될 예정에 있다. 그 동안 철거된 학교에서 꾸준히 문제가 발생했다. 잔재물등이 나와 학교에 석면의 위험이 있었던 것이다.

현재 대전에는 31개교가 7월부터 9월까지 석면철거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다행이 이번 부터는 학부모 전문가 시민단체 등으로 학교마다 모니터링단이 꾸려져 현장을 확인하고 있다. 대전환경운동연합도 이 모니터링단에 참여하여 현장을 확인중에 있다.

현장에서는 보양작업을 진행중에 있다. 보양작업이라는 석면이 외부로 유출되지 않게 하기 위해서 비닐로 밀봉하는 작업이다. 이렇게 밀폐된 작업장을 만들고 석면철거를 진행한다. 밀폐를 통해 석면의 외부유출을 막고 있는 것이다.

현장에서는 철저히 보양작업을 진행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었다. 하지만, 날씨덕에 보양작업을 한 테이프의 일부가 떼어지기도 했다. 이런 지점들을 모니터링단이 확인하고 개선을 요구했다. 철거과정에서도 테이프등이 떨어지지 않도록 작업 하는 것을 약속받았다. 이런 개선이 완료되어야 작업이 시작된다.

더운 여름이기에 근로자들의 안전도 걱정이 되었다. 더운 여름 밀폐된 지역에서 작업을 해야 하기 때문이다. 하루 6시간 작업과 휴식시간등이 보장된다고 하지만 모니터링 시간에도 땀이 줄줄이 났다. 바람 한점 통하지 않는 지역에서 작업하는 작업자들의 안전에 특히 신경을 써야 할 듯 보였다.

작업자들을 고려하고 보양작업의 어려움을 생각하면 여름철보다는 겨울철에 집중해서 석면철거 작업을 진행하는 것이 적합해 보였다. 대전환경운동연합은 이런 점들을 교육청에 건의 할 예정이다. 현장에는 모니터링 작업을 철거가 완료된는 시점까지 진행한다.

 

대전환경연합

대전환경연합

안녕하세요!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아름다운 도시, 쾌적한 도시, 향기 있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대전환경운동연합입니다^^

활동마당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