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의 벗 대전환경운동연합 > 활동마당 > 활동소식 > 생명, 평화, 새로운 시작

활동소식

생명, 평화, 새로운 시작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DMZ(Demilitarized zone) 비무장지대는 1953년 7월 ‘한국군사정전에 관한 협정’이 체결되고 설정되었으며, 휴전선으로부터 각각 남북 5km를 설정하였다. 무력충돌을 방지하기 위해 지정된 곳이기 때문에 어떠한 시설도 배치되어 있지 않아 훼손되지 않은 자연그대로의 생태계를 보존하고 있는 곳이다.

생태계적으로 큰 가치를 가진 DMZ는 우리나라에 서식하는 전체 멸종위기종의 43%(106종의 멸종 위기종), 전체 생물종의 53%, 약 5천여 종의 야생동식물이 서식하고 있다.

대전환경운동연합은 회원 40여명과 함께 지난 12일 자연그대로의 생태계를 확인하기 위해 설렌 마음을 안고 DMZ를 방문하였다. 아픈 분단의 역사를 앉고 있는 DMZ이지만 환경의 관점으로 볼 때 훼손되지 않은 생태를 확인할 수 있는 최고 지역이기도 하다. 환경운동가인 우리들에게는 이중적인 의미를 가졌다고 할 수 있다.

남북정상회담의 감동과 잘 보존된 생태계를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는 기대감을 가지고 파주 통일 전망대에 올랐다. 그런데, 아침부터 내린 비가 그치지 않아 짙은 안개로 임진강의 기수역을 볼 수 없었다. 큰 아쉬움에 괜스레 보이지 않는 망원경을 들여다보며 전망대 위를 서성였다.

아쉬움을 뒤로 하고 향한 통일촌은 군인들의 신분검사 후 들어 갈 수 있는 곳이었다. 신분검사를 만이 분단의 상황을 입증해줄 뿐 시골마을과 다르지 않은 모습이었다. 통일촌 부녀회에서 만든 토속음식으로 점심식사 후 가볍게 트레킹하며 마을을 둘러보았다. 어쩌면 ‘전쟁’이라는 말이 다소 낯설어지기 시작한 분단 60년의 역사에서 통일촌에는 2~300명을 수용했다는 말이 믿기지 않을 만큼의 작은 크기의 방공호가 존재하고 있었다.

다음으로 향한 곳은 임진강을 잇는 최북단역, 도라산역이었다. 도라산역 안에는 ‘남쪽의 마지막 역이 아니라 북쪽으로 가는 첫 번째 역입니다’ 라는 문구가 있었다. 10년의 보수정권 속에서 잊혀져가던 통일의 염원을 이번 남북정상회담 ‘판문점 선언’을 통해 다시한번 확인하며 도라산역의 글귀는 감동으로 다가왔다.

마지막으로 초평도를 내려다 볼수 있는 곳에 다녀왔다. 역시나 안개로 현장을 확인 할 수는 없었다. 초평도의 윤과만 확인한 채 돌아와야 했다. 누구나 갈 수 있지만 아무나 모습을 허용해주지는 않는 듯한 하루 였다.

짙은 안개로 아름다운 DMZ의 자연생태계를 직접 확인 할 수 없었지만, 통일로 향하는 과정에서 어떻게 DMZ 생태계를 보존하며 갈 것인가에 대한 무거운 숙제를 하나 갖게 되었다. 남북의 평화와 생태계의 평화를 위해.

대전환경연합

대전환경연합

안녕하세요!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아름다운 도시, 쾌적한 도시, 향기 있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대전환경운동연합입니다^^

활동마당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