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의 벗 대전환경운동연합 > 활동마당 > 활동소식 > 금강 세종보 수문개방과 변화

활동소식

금강 세종보 수문개방과 변화

 

환경운동연합과 대전천학회가 2018년 5월 4일부터 6일까지 “2018 금강 낙동강 현장조사”를 진행 하였다. 대전환경운동연합은 현장 조사의 첫날인 4일, 수문이 전면 개방된 지 6개월째에 접어든 금강(세종보, 공주보, 백제보)를 함께 찾아 조사했다.

흐르지 못하고 썩어가는 강물로 악취와 붉은 실지렁이로 가득 찼던 금강은 수문이 개방되자 제 이름처럼 빛나는 ‘금’강의 모습을 되찾아가고 있었다. 수문 개방으로 유속이 빨라지고 자정능력을 회복하며 탁했던 수질이 맑아지고, 검고 악취로 가득했던 펄은 고운 모래로 돌아왔다. 이런 변화에 자연스럽게 생물과 철새들도 찾아오기 시작하였다. 반면에 수문이 개방된 세종보에 비해 인근 수막재배 농가의 항의로 수문을 닫을 수밖에 없었던 백제보는 상대적으로 높은 탁도를 보였으며 모래의 양도 적었다.

 

이번 현장 조사를 통해 다른 곳 보다 금강의 펄 층이 깊어 생태계 복원에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다는 걱정을 한시름 놓게 되었다. 또한 자연의 흐름을 거스르지 않고 그대로 두는 것만으로도 생태계가 복원 된다는 간단한 사실을 확인 할 수 있었다.

하지만 보의 구조상 수문을 열고 닫을 수 없는 곳에는 물이 그대로 고여 있을 수밖에 없고, 높은 탁도와 악취, 생태계 파괴가 일어난다. 이것은 단순히 수문의 개방으로 해결 될 일이 아니라 근본적으로 물의 자유로운 흐름을 방해하는 보를 철거해야 하는 근거이기도 하다. 비용 측면에서도 4대강 사업으로 만들어진 보의 철거는 시민들의 혈세를 아끼는 첫 번째 방법이기도 하다. 22조 2천억이라는 막대한 예산(한 달 1,573,770원의 최저 임금을 받는 노동자가 1,175년을 일해야 받을 수 있는 금액)으로 만들어진 보의 유지비로 매년 6,000억이 쏟아 붇고 있다.

생명이 돌아오는 금강의 모습은 여전히 수문이 개방되지 못하고 썩어가는 낙동강이 수문을 열어야하는 이유이며, 죽어가던 4대강을 살리는 첫 시작점이 될 것이다.

대전환경연합

대전환경연합

안녕하세요!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아름다운 도시, 쾌적한 도시, 향기 있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대전환경운동연합입니다^^

활동마당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