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의 벗 대전환경운동연합 > 활동마당 > 활동소식 > 이런 통이 보이면 도토리를 놓아주세요!

활동소식

이런 통이 보이면 도토리를 놓아주세요!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오곡백과가 익어가는 가을이 되면 농부는 바쁜 손길을 재촉한다. 수확의 기쁨을 누리며 한 해 농사를 정리하는 농부가 가장 끼쁜 계절이 바로 가을이다. 가을은 생물들에게도 고마운 계절이다. 자연에도 수확의 기쁨을 누리며 겨울을 준비하는 종이 있다.

대표적인 생물이 바로 다람쥐와 청솔모이다. 가을 잘 익은 도토리와 밤 등의 숲의 열매를 채취하고, 이를 보관하기에 몰두한다. 추운 겨울을 대비하기 위해서이다. 대전의 생태섬 월평공원에도 도토리가 열매를 맺고 있다.

월평공원에는 참나무(도토리나무)가 많다. 숲이 오래될수록 참나무가 번성 하는 것을 감안하면, 월평공원의 숲은 나이가 있는 오래된 숲이다. 때문에 참나무에 열매 역시 튼실한 것이 사실이다.

▲ 거위벌래가 잘라놓은 도토리 열매와 잎 .ⓒ 이경호

열매를 채취하기위한 활동을 곳 시작하게될 다람쥐와 청솔모도 미리 열매를 채취할 나무를 물색한다. 그런데, 이런 작업에 훼방꾼들이 있다. 바로 사람이다. 많은 사람이 산책길에 나선 사람들이 도토리를 채취 해가는 것이다.

도토리 묵을 쑤기 위해 채취하는 시민들은 그나마 이해 할 수 있다. 실제 살마들이 먹기도하니 쓰임새가 있지 않은가? 그런데 한 개~ 두 개 채취 하는 사람도 적지 않다. 도토리가 너무 예뻐보여서 한두개씩 채취 해가는 것이다.

대전환경운동연합은 이를 예방하기위해 도토리 수거함을 월평공원에 설치했다. 2015년부터 벌써 6개를 설치했다. 한두개 혹은 묵을 쑤기위해 채취하신 분들이 양심적으로 도토리를 놓고 가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설치한 것이다.

▲ 설치된 도토리 수거함 .ⓒ 이경호
그런데, 이게 효과가 있다. 참나무 숲의 출입구쯤에 설치해 놓은 수거함에 실제도토리를 놓고 가는 시민들이 있다. 작년의 경우 시민들이 약 1kg의 도토리를 수거함에 놓고 같다. 수거된 도토리는 다시 자연으로 돌려보냈다. 누군가의 먹이가되거나 거름이 되었다.올해도 월평공원에 2개의 수거함을 추가로 설치했다. 지난 25일의 일이다. 한화케미컬중앙연구소 11명의 연구원들이 함께 했다. 월평공원 내원사 인근의 참나무 숲에 설치된 2개의 수거함은 도토리를 기다리고 있다. 수거된 도토리는 10월 다시 자연에 숲으로 돌려보낼 예정이다.

▲ 수거함 설치를 위해 땅을 파고 있다 .ⓒ 이경호
한화케미컬중앙연구소와 함께 올해 1월부터 1년간 이렇게 생물들을 돕는 일을 하는 중이다. 새둥지상자달기, 베스퇴치용 산란처설치, 작은 습지만들기 등의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덕분에 월평공원의 생물들에게는 큰 도움이 되었을 게다. 작은 생명을 돕는 일은 어렵지 않다. 이를 통해 자연과 사람의 공생을 배운다.
대전환경연합

대전환경연합

안녕하세요!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아름다운 도시, 쾌적한 도시, 향기 있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대전환경운동연합입니다^^

활동마당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