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의 벗 대전환경운동연합 > 자료실 > 환경자료실 > 4대강사업 낙동강현장 2011년 항공사진 공개

환경자료실

4대강사업 낙동강현장 2011년 항공사진 공개

4대강사업 낙동강현장 2011년 항공사진 공개
– 구불 구불하던 강이 직선으로 변하기까지.


 








네모 반듯 해진 강, 경천대 상류쪽 수변부는 대부분 파괴되었고 준설토로 덮여있다.







수변 식생대는 사라지고 대규모 준설이 이루어졌음을 알수있다. 구미조 하류 오른쪽에 존재하던 강변습지는 준설토로 덮여졌다. 이곳 습지는 보전하겠다고 약속했던곳이다.






상주 퇴강리쪽 영강 합류지의 모습. 수변부 대부분이 파괴되었고 강의 직선화가 뚜렷하다. 포크레인에 의한 직접준설이 시행되고 있으며 오탁방지막도 없다. 모두가 불법준설에 해당한다.




2년만입니다. 아니, 채 2년도 걸리지 않았습니다.
강이 변하고 있습니다.
너무나 갑작스럽고, 인위적으로 변하고 있습니다.
변해버린 강이 낯설어서 잠시 할말을 잃어버렸습니다.

구비구비 돌던 강이 직선으로 변하고 있습니다.
표현할 방법이 없습니다.
속상한건 둘째치고, 갑작스런 강의 변화에 깃들던 물고기는 어디로 갔는지 찾아봐도 찾을 수가 없습니다.
모래가 사라진 뒤로, 찾아오던 새들도 점점 줄어들고 있습니다.

이렇게 됐습니다.
정부는 4대강사업을 강행중입니다.
시공사도 강행중입니다.
시공사가 단순히 강행중인 이유는 준공 기일에 맞추는것 뿐만아니라,
앞으로 발생할 문제에 대해 미리 공사해놓고
빨리 도망가려 하기 때문이라는 제보도 있습니다.

이 모양입니다.
강은 직선화, 없던 인공구조물 댐이라는 것이 4대강에 16개가 세워지고 있습니다.
수천, 수만면 고고히 흘렀던 강은 급변하는 것에 제대로 적응하고 있을까요?

강은 수천, 수만년을 흘렀기에 잘 이겨내리가고 믿어야겠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도와줘야겠지요.
조금 어깨를 펴봅니다.
4대강에 비춰질 ‘비리’라는 것과, 다음 정권에서는 4대강사업에 대해 재평가를 내리리라 믿습니가.
그리고 4대강 보를 무너트리겠지요.
그때까지 우리 강에게 힘을 줘야겠습니다.


– 사진 : 낙동강살리기부산시민본부
– 글 : 낙동강살리기부산시민본부, 환경연합 정책국 안철

      글 : 안철(정책국)

      담당 : 정책국

대전환경연합

대전환경연합

안녕하세요!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아름다운 도시, 쾌적한 도시, 향기 있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대전환경운동연합입니다^^

환경자료실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