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의 벗 대전환경운동연합 > 자료실 > 환경자료실 > [남한강]이포보 현장 액션 : 9일째 – 15시 고공 활동가들에게 무전기 전달

환경자료실

[남한강]이포보 현장 액션 : 9일째 – 15시 고공 활동가들에게 무전기 전달

[남한강]이포보 현장 액션 : 9일째 – 15시 고공 활동가들에게 무전기 전달

고공활동가 무전기만 수령하고 다른물품은 거부

 트위터로 보내기

  등록일: 2010-07-30 10:21:56   조회: 177  



[3신 15:00]


 


오후 3시 드디어 고공의 활동가들에게 무전기가 전달됐습니다. 하지만 고공의 활동가들은 시민들이 올려보 낸 물품 중 업체가 선식, 소금, 물 일부만 선별하여 전달하려하자 그것은 물품을 보내주신 분들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며 무전기만 수령하였습니다. 무전기를 통한 교신에서 고공의 활동가들은 반가운 목소리로 수고한다는 말을 먼저 꺼냈습니다. 그리고 물품 수령을 거부한 이유를 설명하였습니다.





[2신 15:00]


고양환경연합과 고양올레 회원분들이 상황실을 찾아주셨습니다. 사랑의 뜻을 전하기 위해 하트마크가 새겨진 현수막을 들고 오셨습니다. “박평수 위원장님~ 사랑해요”라는 고양환경연합 회원들의 외침에 “편중적인 사랑을 거부하겠다”라는 귀여운 메시지가 되돌아옵니다. 우린 물론 세분 다 사랑합니다.^^


 


풍물패 터울림에서 비타민 음료를 들고 찾아주셨습니다. 터울림은 신명나는 길놀이로 상황실의 활동가와 찾아오신 분들이 어깨를 들썩이며 한 판 신나게 놀았습니다. 댐 상판 위 활동가들도 열흘이 다 되가는 힘든 캠페인 활동 속에서 모처럼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었습니다.


 


대전환경운동연합에서도 빵과 홍삼을 가지고 오셨고 민주노총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에서도 먼길을 마다하지 않고 찾아주셨습니다. 현장 액션이 길어지고 있지만  4대강 공사를 안타까워하는 많은 시민, 단체에서 계속해서 찾아주고 계십니다.








[1신 09:30]


어제 고공 활동가들에게 전달하기로 했던 음식과 무전기가 아직도 전달되고 못하고 있습니다. 
무전기 하나를 구하는게 그렇게 어려운 일인지, 업체에선 아직도 공수를 하지 못했다고 전합니다. 보위의 활동가들은 무전기를 가지고오지 않으면 아무것도 받지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상황실 아침 점검 회의가 끝나기도 전인 이른 아침부터 맑은 미소를 담은 얼굴들이 찾아와 주셨습니다. 강수욕 할 수 있는 반짝이는 모래사장과 물고기들이 쉴 수 잇는 여울과 수초들이 모두 사라져버린 곳에 시멘트로 만들어진 인공 수영장이 만들어지고 있는 광경을 보며 아이들은 단번에 저건 잘못 된 것이란 걸 알아봤습니다. 아이들의 눈이 어른들의 눈보다 더 생태적이고 정확합니다.





      글 : 양치상 간사(이포보 현장 액션 상황실)

      담당 : 환경연합

대전환경연합

대전환경연합

안녕하세요!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아름다운 도시, 쾌적한 도시, 향기 있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대전환경운동연합입니다^^

환경자료실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