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의 벗 대전환경운동연합 > 활동마당 > 성명서/보도자료 > 대전시는 우라늄광산개발 원천 차단에 나서라!!

성명서/보도자료

대전시는 우라늄광산개발 원천 차단에 나서라!!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우라늄광산 성명서.hwp

대전시·충남도·충북도는 충청권 지역민 전체를 위협하는
우라늄광산개발 원천 차단에 나서라.

대전천 발원지인 대전 동구 상·하소동 일대에서 호주 광물탐사기업이 우라늄, 바나듐 등의 광물개발을 위해 시추를 실시한 것이 알려지면서 지역주민들의 불안이 확산되고 있다. 현재까지는 탐사 단계라고 하나 우라늄과 바나듐 광산개발을 위한 움직임이 구체화되고 있어 우려가 커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인도, 남아공 등 다른 나라의 우라늄 광산 주변지역에서 암, 백혈병, 유산이나 기형이 발생하는 등 주민들의 피해가 심각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는 우라늄 광산주변의 분진과 지하수, 폐석, 산림훼손, 자연방사선 노출 등 환경오염과 방사성 물질의 영향으로 파악되고 있다. 주민들이 대규모로 거주하고 있는 대도시 가까운 곳에서 우라늄 광산을 개발한 사례는 국내는 물론이고, 전 세계적으로도 없어서 대전지역을 비롯한 충청권 전역의 환경과 건강피해가 심각하게 우려된다.

더욱 문제인 것은 이번 우라늄광산 개발 시도가 대전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점이다. 우라늄광산을 개발하려는 시도는 괴산, 미원, 금산 등 충청권 전역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크다. 지난 2011년 T사가 금산군 복수면 일대에서 우라늄 광산 개발을 위한 시추탐사를 추진하다가 주민 반발로 사업이 중단된 상태이다. 금산군 지역에서의 우라늄 광산 개발이 좌절되면서, 대전에서 우라늄 광산개발이 시도되었는데, 옥천지질대 전체적으로 사업타당성이 긍정적으로 평가되고 있어 충청권 전역에서 우라늄광산 개발을 위한 시도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는 충청권 지역민 전체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하는 일이 될 수 있다. 우라늄광산개발 추진 전단계부터 철저한 사전조사와 대비책을 마련하여 시민들의 우라늄광산 난개발로 인한 피해로부터 보호해야 한다. 대전시를 비롯한 해당 지자체에서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적극적으로 대응책을 마련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하며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1. 대전, 충청, 충북지역이 우라늄광산개발에 대한 공동의 정책적 입장과 원칙을 가지고 우라늄광산 개발을 원천적으로 봉쇄하라. 충청권에서 어느 한 지역이라도 우라늄광산개발이 이루어진다면 이는 충청권 전체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하는 심각한 문제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2. 옥천지질대 주변의 골재채취와 무분별한 시추로 방사성 물질의 누출과 확산으로 주변 청정지역들이 오염되고 확산되는지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원상복구 등의 사후안전조치를 완벽하게 진행하고 내용을 공개하라. 무분별한 조사나 시추, 주변지역개발로 인한 방사성오염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고 있으므로 점검과 사전예방 차원에서 꼭 필요한 작업이다.

2013년 11월 20일

대전환경운동연합

대전환경연합

대전환경연합

안녕하세요!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아름다운 도시, 쾌적한 도시, 향기 있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대전환경운동연합입니다^^

성명서/보도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