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의 벗 대전환경운동연합 > 활동마당 > 성명서/보도자료 > (논평)보문산 내 수족관 건설계획에 대한 대전환경운동연합 입장

성명서/보도자료

(논평)보문산 내 수족관 건설계획에 대한 대전환경운동연합 입장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논평)보문산_수족관.hwp

보문산 내 수족관 건설계획에 대한 대전환경운동연합 입장

지난 13일 박성효 시장이 대전동물원과 대전플라워랜드가 입지한 보문산 ‘0월드’ 인근에 국내 최대 규모의 수족관을 조성하겠다고 발표하였다. 이는 대전의 대표적인 녹지공간인 보문산의 산림생태계를 크게 훼손시키는 사업이다.

수족관을 왜 산에다 짓겠다는 발상자체에 재검토가 필요하다. 대전을 하천의 도시, 물의 도시로써의 이미지를 부각시키겠다며 대전시가 여러 정책들을 추진하고 있다. 조금만 생각해도 수족관을 만든다면 3대 하천과 연계하여 짓겠다는 생각을 할 것 같다. 그런데, 산에 그것도 중요한 녹지축인 보문산에 짓겠다는 발상자체가 납득하기 어렵다.

현재 대전엑스포과학공원은 수십억 원의 경영적자를 내면서 애물단지로 전락해 있다. 여러 차례 엑스포과학공원 활성화 방향 등이 논의 되었으나 제대로 추진되지 못하고 있다. 굳이 수족관이 필요하다면 갑천과 인접한 엑스포과학공원을 재이용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것이 맞을 것이다. 보문산 내 수족관 건설계획은 도심 속 그린공원인 보문산을 인위적으로 개발하여 인위적인 관광지로 개발하겠다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

보문산 공원은 대전시민의 유일한 휴식처로 사랑을 받아 왔으며, 현재에도 구도심의 중요한 생태축으로 역할을 하고 있다. 그런데 그동안 시민휴식공간 확충, 임도 개설 등을 명분으로 보문산 전체 산림생태계에 대한 고려 없이 난개발이 자행되어, 지금 현재도 무분별한 훼손이 크게 우려되는 상황이다. 그런데, 또 다시 보문산에 수족관을 지어 관광객을 유치하겠다는 것은 대전시가 나서서 보문산 생태계를 파괴하겠다는 것이나 다름없다.

동물원 부지에 아쿠아월드를 조성할 경우 도로 건립 등의 문제가 없어 가장 빨리 건립이 가능하다는 단순한 검토에서 비롯된 것 같다. 그러나 이로 인한 산림훼손은 다시는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가져올 것이다. 3000만 나무 심기를 핵심 정책으로 추진하고 있는 대전시가 나서서 지역의 중요한 산림을 훼손하는 일이 결코 없길 기대한다. 이는 대전시의 녹지보전정책과 기본적으로 상충되는 일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대전환경연합

대전환경연합

안녕하세요!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아름다운 도시, 쾌적한 도시, 향기 있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대전환경운동연합입니다^^

성명서/보도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