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의 벗 대전환경운동연합 > 활동마당 > 활동소식 > [푸름이 환경기자단] 4강 ‘대청호 불만지도 그리기’

활동소식

[푸름이 환경기자단] 4강 ‘대청호 불만지도 그리기’

지난 8일 푸름이 환경기자단 4강이 대전 추동 생태문화관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선애빌 이후 거의 2달 만에 보는 얼굴이라 그런지 훨씬 반가웠습니다.
나비와 나방의 차이점을 정확히 마추었던 기훈이, 어른스럽게 친구들을 리드했던 기윤이, 제일 큰형으로 묵묵히 잘 따렀던 치호, 동갑내기 귀여운 두 친구 성우, 윤아, 박학다식한 나윤이, 말도 잘 듣고, 이것저것 궁금해 했던 형민이 석준이, 한 번도 떨어지지 않고 서로를 챙기던 예림이 소희 까지 이렇게 10명의 친구들이 함께 했습니다.
이번 모임에는 2명의 대학생 봉사자 언니 오빠도 함께했습니다.

대청호 4코스를 둘러보며 친구들이 보고, 느낀 것을 사진으로 찍고, 글을 쓰며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지금부터 친구들이 쓴 글을 한번 살펴볼까요?

성우

2013년 9월 8일 일요일 날씨: 약간 더움
제목 : 대청호에서의 재미있는 생태체험

두 팀으로 나누어서 서로 다른 코스를 갔다. 우리 팀은 남자 넷 여자 셋이었다. 물론 남자선생님 한분과 여자선생님 한 분을 포함해서 말이다.
우선 우리는 ‘작은 동물원’에 갔다. 그곳에는 인도 공장이 있었는데 우리가 다가가자 파바바박(?)하고 소리쳤다. 칠면조는 꽈악꽈악하고 소리쳤다. 까마귀와 비슷했다.
그런데 다음부터는 계속 오르막길이었다. 다행이도 그늘은 있었다. 가다가 강아지풀 줄기로 팔지도 만들고, 생밤도 까먹었다. 생밤은 맹 맛이었다. 아니 거의 맹 맛 수준이었다. 나비도 여러 마리 있었다. 여러 가지 꽃과 나무도 보았다. 꽃은 특별히 기억에 남는 것은 없지만 나무는 너무 커서 하늘을 뚫을 것만 같은 나무가 제일 기억에 남고 인상 깊었다. 그래서 나는 시를 지었다.

웅장한 나무

지은이-강성우

너무나도 크고
웅장한 나무

천 년이
넘은 듯한 나무

친구들과
손을 잡아도
우리에겐 너무나도
큰 나무

이 나무
언제 다시
볼 수 있을까

보고 싶을 것만
같은 웅장한 나무

정말로 보람있는 날이었다. 이런 길이 진정한 ‘가을 길’이 아닐까 싶다.

형민이와 석준이

대청호 오백리길 4코스를 갔다 그런데 안내판에는 6-1코스라고 써있었다. 사에 들어갔는데 의자에 곰팡이와 버섯이 잔뜩 끼어서 앉을 수가 없었다. 갈랫길에 안내판이 없어서 헤메기도 하였다. 국가에서 사람들이 농사를 짓는 곳에 길을 만들어 농부들에게 불편하게 하였다.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제한속도가 30km/h인데, 차들이 빨리 달렸다. 안내판이 다르게 써있어서 사람들이 다른 길로 생각할 수 있다. 사람들이 의자를 관리하지 않아 관광객이 앉을 수가 없으니까 잘 관리 하면 좋겠다.
갈랫길에 안내판이 없어서 다른 관광객들이 해매기 때문에 안내판을 잘 설치하여 두고두고 잘 관리하면 좋겠다 .어린이 보호구역에 감시카메라를 설치하면 좋겠다.

환:환경에
경:경청하며 환경운동을
연:연속해서
합:합동하자

형민이와 석준이는 함께 코스 길을 걸으며 모니터링 한 내용과 위트 있는 4행시를 지었습니다.

기윤

밤동산이라는 식물의 줄기는 삼각형이라는 것을 알았다. 공작새의 아름다운 깃털은 동깃털이다. 은계와 금계가 합쳐진 것은 황금계인데, 황금계는 사람이 만든 것이다. 며느리 밑십게라는 식물에는 슬픔 전설이 있다. 식물들도 신기한 것 같다.
또 다른 식물들에 신비함도 알고 싶다.

기윤이는 걸으며 본 동물과 식물에 대해 느낀 점을 써주었습니다.

치호

오늘은 신기한 식물과 동물을 보았다. 식물 중에는 몰랐던 식물들과 알고 있었던 식물들도 더 자세히 알 수 있어서 좋았고, 동물들 중에서도 신기한 동물들도 많았다.
다음에 다시 놀러오면 더 새로운 것을 배울 수 있을 것 같다.

치호 역시 걸으면서 본 동물과 식물에 대해 느낀점을 써주었네요!

나연이

오늘 대청호 4코스를 갔다. 근데 표짓말에 6-1코스라고 써있었다. 선생님께서 대청호는 여러 코스가 있는데 그길을 사람이 다니게 하기위해 70억을 들였다고 한다. 그런데 의자가 작아서 앉을 수도 없었다. 가다보니 표지판이 없어 갈림길에서 헤맸다. 더군다나 정리도 되어 있지 않는 길이 이어지고, 쓰레기 더미가 군데군데 눈에 띄었다. 물론 자연의 상쾌함이 그런 기분을 씻어 주긴했지만 상쾌함과 불쾌함이 어울러 독특함을 느끼게 하는 코스였다.

나연이는 형민이와 석준이처럼 오백리길을 걸으며 불편한 점과 개선되어야 할 점을 적어주었습니다.

예림이와 소희(토란과 썩은 칫솔나무)

우리 팀은 먼저 작은 동물원에 갔다가 오백리길 4코스를 갔는데, 먼저 내리막길이 있었는데 그곳에 칫솔모양으로 된 나무가 있었다. 거기에 나는 사람들이 만든거라고 생각하는데, 쓰러진 칫솔나무도 있었다. 내리막길이 끝나니깐 다리가 있었는데, 다리는 조금 짧았다. 다리를 건너자 큰 잎이 나왔다. 그런데 선생님이 그 잎을 토란이라고 하셨다. 그런데 잎이 커서 깜짝 놀랐다. 재미있었다.

예림이와 소희는 길을 가면서 본 칫솔모양으로 조각된 나무와 토란을 재미있게 봤나보네요^^

친구들 모두 보고 만지고, 느끼면서 자연을 가슴에 한 아름 안고 갔으면 하네요!

벌써 4강이 끝나고, 다음이면 마지막 시간이네요, 다음시간에는 모두모두 참석했으면 하네요
다음시간까지 몸 건강히 잘 있기! 약속!

대전환경연합

대전환경연합

안녕하세요!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아름다운 도시, 쾌적한 도시, 향기 있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대전환경운동연합입니다^^

활동소식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